[韓美日 윤리의식]"한-일 性개방의식,美보다 훨씬 강해" 한국 미국 일본 국민의 윤리관에 대한 흥미로운 비교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인과 일본인이 미국인보다 성적 개방의식과 집단주의적 성향이 강하다는 결과가 도출된 것.

이번 연구는 정신문화연구원 오만석(교육학), 도성달(윤리학), 한국외국어대 박찬구(윤리학), 춘천교육대 추병완(국민윤리학) 교수가 학술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1997∼2000년에 걸쳐 진행했다. 이 조사에는 한국인 1107명, 일본인 845명, 미국인 679명 등 총 2631명이 참여했다.

▽윤리 의식〓“옳고 그름은 다수의 의견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 좋다”는 문항에 대해 한국인 30.98%, 일본인 62.27%, 미국인 7.95%가 긍정했다. 미국인의 절대 다수는 도덕 판단에 사회적 의견이나 여론의 영향을 받지 않는 반면, 특히 한국인보다도 일본인은 도덕판단을 할 때 다른 사람들의 의견이나 여론을 크게 의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윤리〓“순결은 인간의 도덕적 의무이다”라는 문항에 대해 긍정적 반응은 미국인 66.52%, 일본인 24.58%, 한국인 10.13% 순으로 나타났다.

“도색물을 즐기는 것은 인간으로서 자연스러운 것이다”라는 문항에 대해서도 한국인 40.67%, 일본인 38.75%, 미국인 8.06%의 순으로 긍정 답변을 했다.

이런 결과에 대해 연구자들은 “서구사회가 동양, 특히 극동지역의 사회에 비해 성적으로 개방적이라는 상식과는 달리 한국 일본 사회에서 성문화가 급격하게 변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사회 윤리〓집단 이기주의적 경향을 평가하기 위한 문항인 “사회에 피해가 되더라도 내 직장에 이익이 된다면 적극 협조한다”에 대해 일본인의 79.43%, 한국인의 71.97%, 미국인의 3.78%가 긍정적 대답을 했다.

또한 국가 이기주의적 경향을 평가하기 위한 문항인 “외국에 불이익을 주더라도 우리나라에 도움이 되는 정책을 지지한다”에 대해서도 일본인의 64.07%, 한국인의 27.82%, 미국인의 12.9%가 각각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는 한국인과 일본인이 미국인에 비해 집단이기주의 및 국가이기주의적 성향이 훨씬 강하며, 그 중에서도 일본인이 가장 강함을 드러내 주는 것으로, 최근 일본의 국수주의적 우경화나 역사왜곡 문제 등이 이런 의식과 무관하지 않음을 시사한다.

▽조사결과 발표〓세계비교교육학회에서 6월말 발간하는 학술지 ‘비교교육연구’(11권1호)에 ‘한국 미국 일본의 윤리의식 비교연구’란 제목의 논문으로 게재된다. 7월2∼6일 한국교원대에서 열리는 ‘제11차 세계비교교육학 학술회의’에서도 발표될 예정이다.

<김형찬기자>khc@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