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 큰 아이 유치원에서 보내온 통지서에서 본 글입니다.

아빠와 7살난 아들, 그리고 5살 딸이 낚시를 떠났다. 가는 길에 아빠가 너무 피곤하여 조는 바람에 마주오는 특럭과 충돌하는 사고가 나고 말았다.

다행히 아빠와 딸은 큰 부상이 없었으나 아들은 중상을 입고 말았다. 병원 응급실에서 수술 도중에 간호사가 만일에 대비해서 미리 피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런데 아들의 혈액형과 같은 피를 가진 사람은 5살된 여동생밖에 없었다. 아빠는 '얘야, 오빠가 살려면 피가 필요한데 오빠를 위해 네 피를 주면 안되겠니?' 하고 물었다. 동생은 잠시 생각하다가 고개를 끄덕였다.

다행히 수혈을 포함해서 수술은 잘 되었고 오빠와 동생은 병원 침대에 같이 누워있었다. 아빠가 들어와 딸에게 '얘야, 네 덕분에 오빠가 살게 되었다. 참 고맙다.'하고 말했다. 동생은 잠시 웃음짓다가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아빠 그럼 나는 언제 죽는거야?'하고 물었다.

=> 동생은 피를 주면 자기는 죽는다고 생각했던 거지요. 아이들은 참 천사같지요? 때때로 이런 천진스러운 아이들을 어른들이 이해하지 못하고 혼내기도 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