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어부

1.옛날 중국 원나라때의 일이다...어떤 마을에한 어부가 살았는데...그는 너무나도 착하고 어질어서 정말법 없이도 살 수 있는 정도였다...

그래서 항상 그는 마을 사람들로부터 신망이 두터웠고...그를 따르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그 마을에 새로운 원님이 부임하게 되었는데...그는 아주 포악한 성격의 소유자였다...그 원님은 부임한 뒤 그 마을에 한 착한 어부가 덕망이 높고 마을 사람들의 신임을 얻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괴로워하기 시작했다...어터케 하면 저 어부를 제거 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원님은 묘안을 하나 짜 내게 되었다...그 어부의 집앞에 몰래 귀한 물건을 가져다 놓고 그 어부가 그 물건을 가져 가면 누명을 씌워 그 어부를 죽일 계획을 세운것이다...

첫번째로 그는 그 어부의 집 앞에 쌀 한 가마니를 가져다 놓았다...하지만 그 어부는 하루가 지 나고, 이틀이 지나도 그 쌀 가마니를 거들떠 보지도 않는 것이었다...

그래서 원님은 두번째로 최고급 비단을 어부의 집앞에 가져다 놓았다...그러나 결과는 마찬가지 였다...몸이 달을때로 달은 원님은 최후의 수단으로 커다란 금송아지 한 마리를 집앞에 가져다 놓았다...그러나 어부에게는... 금송아지 마저 소용이 없었다...어부가 손끝 하나 대지 않은 것이다....

그러한 어부의 행동에 화가난원님은 그 자리에서 이렇게 탄식을 했다...

`선어부비취`(善漁夫非取)...착한 어부는 아무것도 가지지 않는구나....그 뒤로 어부에게 감명 받은 원님은 그 어부를 자신의 옆에 등용해 덕으로써 마을을 다스렸다고 전해진다...

 

(1)善漁夫非取....자신이 뜻한대로 일이 잘 이루어지지 않을 때 약간 화가 난 어조로 강하게발음한다...

(2)이 고사성어는 그 때 당시 중국 전역에 퍼졌고, 급기야는 실크로드를 타고 서역으로 까지 전 해졌으며...오늘날에는 미국,영국 등지에서 자주 쓰이고 있다고 한다...

 

어주구리

.옛날 한나라 때의 일이다...어느 연못에 예쁜 잉어가 한마리 살고 있었다...그러던 어느날... 어디서 들어 왓는지 그 연못에 큰 메기 한 마리가...침입하게 된 것이다...그 메기는 그 예쁜 잉어를 보자마자...잡아 먹으려고 햇다...잉어는 연못의 이곳 저곳으로 메기를 피해 헤엄을 쳤다...하지만 역부족이었다...굶주린 메기의추격을 피하기에는... 피하다 피하다 못한 잉어는 초어적(?)인 힘을 발휘하게 된다...

잉어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뭍에 오르게 되고...잉어는 뭍에 오르자 마자...꼬리를 다리삼아... 냅다 뛰기 시작했다...메기가 못쫓아 오는걸 알게 될 때까지 잉어가뛰어간 거리는 약 구리 정도...였을까...암튼 십리가 좀 안 되는 거리였다...

그때 잉어가 뛰는 걸 보기 시작한 한 농부가 잉어의 뒤를 쫏았다...잉어가 멈추었을때 그농부는 이렇게 외쳤다...

`어주구리(漁走九里)`...고기가 구리를 달려왔다...그리고는 힘들어 지친 그 잉어를 잡아 집으로 돌아가 식구들과 함께 맛있게 먹었다는 얘기이다...

 

(1)어주구리(漁走九里)....능력도 안 되는 이가 센척하거나 능력밖의 일을 하려고 할때...주위의 사람들이 쓰는 말이다...

(2)이 고사성어는 말 할 때 약간 비꼬는 듯한 말투로 약간 톤을 높여 말하면 아주 효과적이다...

 

시발노무색기

3.옛날부터 중국 고사에는 삼황오제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그 중 복희씨는 주역의 만들었을 뿐아니라,길흉화복을 점치는법을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이 이야기는 그 복희씨 시대의 이야기이다.

복희씨가 중국을 다스리고 있던 어느 날,

태백산의 한 산마을에 돌림병이 나서 많은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는 전갈을 들었다.

그리하여 복희씨는 그 마을로 향하게 되었는데,

그 마을은 황하의 물이 시작되는 곳이라 하여,

시발(始發) 현(縣)이라 불리고 있었다.

그 마을에 도착한 복희씨는 돌림병을 잠재우기 위해

3일 낮 3일 밤을 기도 하였는데, 3일째 되는 밤

기도 도중 홀연 일진광풍이 불면서 왠 성난 노인이 나타나

'나는 태백산의 자연신이다.

이 마을사람들은 몇 년째 곡식을 거두고도

자연에게 제사를 지내지 않으니,

이를 괘씸히 여겨 벌을 주는 것이다.

내 집집마다 피를 보기 전에는 돌아가지 않으리. '

하였다.

 

복희씨는 자연신이 화가 난 것을 위로하기 위해

방책을 세우고 마을 사람들을 불러모아 말하였다.

' 자연신의 해를 피하기 위해선 집집마다 깃발에 동물의 피를 붉게 묻혀 걸어두어야 하오! '

그런데, 그 마을사람 중에

시발(始發)현(縣)의 관노(官奴)가 하나 있었으니,

' 귀신은 본디 깨끗함을 싫어하니,

나는 피를 묻히지 않고 걸 것이다. '

하여 붉은 피를 묻히지 않은 깃발을 걸었다.

그날 밤 복희씨가 기도를 하는데,

자연신이 나타나 노여워하며 말하길

' 이 마을사람들이 모두 정성을 보여

내 물러가려 하였거늘,

한 놈이 날 놀리려 하니 몹시 불경스럽도다.

내 역병을 물리지 않으리라. ' 하였다.

그리하여 다음날부터전염병이 더욱 돌아

마을 사람들이 더욱 고통스럽고 많은 이가 죽었으니,

이는우리 마을(시발현)의 한 노비가 색깔 없는 깃발을

걸었기 때문이라 (始發奴無色旗) 하였다.

그리하여, 그 다음부터 혼자 행동하여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입히는 사람이나,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마구 행동하는 사람을 보면,

' 始發奴無色旗(시발노무색기) '

라고 하게 되었다.

 

< 오늘 익혀야 할 한자 >

始 (시작할 시) 發 (발할 발) 奴 (노예 노) 無 (없을 무)

色 (색 색) 旗 (깃발 기)